창원시 ‘ICT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사업’ 선정
상태바
창원시 ‘ICT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사업’ 선정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4.2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는 28일 ICT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허성무 창원시장©벤처미디어

[벤처미디어=온라인 뉴스팀] 경남 창원시는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내 ICT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의 선두주자로서 첫걸음을 내딛게 됐다고 밝혔다.

올해부터 5년간 국비 287억원을 포함해 총 481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국내 제조현장에 적합한 ICT융합 제조운영체제를 개발하여 제조업의 경쟁력 회복과 제조서비스산업의 육성을 이끌고자 하는 사업이다.

제조운영체제는 제품기획 및 설계에서부터 제품생산에 이르는 전 공정에 사용되는 운영체제로 다양한 솔루션이 활용 가능한 환경을 제공해 기업 생산성, 효율성 및 공정진행의 가시성을 확보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말한다.

국내 제조공장 내 운영체제는 지멘스, GE 등 해외 기업의 솔루션에 의존해 왔다. 국내외 기업 간 제조공정의 차이로 인해 별도의 커스터마이징 과정이 필요할 뿐 아니라 높은 비용 부담, 데이터 주도권 상실의 문제점으로 제조 솔루션 국산화를 필요로 하는 목소리는 그동안 꾸준히 높아져 왔다.

이에 시는 경남도, 김해시, 양산시와 함께 경남테크노파크를 주관기관으로 해 역량을 갖춘 관내 ICT·SW기업과 전자부품연구원(KET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경남대, 포항공대와의 컨소시엄을 구성해 우리나라 제조현장에 특화된 제조 솔루션 모델을 개발하고 데이터·통신 표준화를 통한 글로벌 플랫폼 마련으로 품질관리비용 절감 및 제조 경쟁력 확보를 위한 초석을 다지는 데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인공지능(AI)기술을 적극 접목시킨 ICT융합 제조운영체제가 자동차부품산업 외에도 기계, 조선, 항공 등 다양한 산업분야로 확산돼 해외 기업에 종속되지 않는 탄탄한 제조업 기반 마련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스마트공장 솔루션 구축비용 절감을 이끌어낼 이번 사업은 첨단 ICT기술과 인공지능(AI)을 적용하여 기초 수준에 머물러 있는 스마트공장 수준을 고도화하고 대·중·소 기업 간 상생 협력 생태계를 조성하여 코로나 19로 인해 침체된 제조업 전반에 활기를 불어넣어줄 사업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