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은행... 집중호우 피해 금융지원 잇따라(종합2보)
상태바
카드사, 은행... 집중호우 피해 금융지원 잇따라(종합2보)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8.0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수나 태풍 피해시, 피해사실확인서 제출
- 신규 대출 및 분할상환, 특별우대금리 등 다양한 지원
주말부터 계속되고 있는 수도권 집중호우 여파로 한강 수위가 상승한 3일 오전 서울 노원구 하계교 일대 동부간선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벤처미디어


[벤처미디어=온라인 뉴스팀] 주요 4대 시중은행(신한·KB국민·하나·우리)과 카드사들이 장마철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고객을 대상으로 대출 만기 연장과 분활상환금 유예 등 긴급 금융지원에 나섰다.

신한은행은 3일 홍수나 태풍 피해를 본 중소기업 및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총 1000억원 규모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홍수로 자금운용에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3억원 이내로 총 8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제공한다. 피해기업에 대해 만기 연장과 분할상환금 유예도 지원할 계획이다. 신규 및 만기 연장 여신에 대해 최고 1%p까지 특별우대금리도 제공한다. 홍수 피해를 본 개인 고객에 대해서는 개인당 3000만원 한도로 총 2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국민은행은 개인대출의 경우 최대 2000만원 이내, 기업대출(중소법인·자영업자) 운전자금은 최대 5억원 이내, 시설자금은 피해시설 복구를 위한 소요자금 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또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가계대출의 경우 1.5%p, 기업대출은 1.0%p 이내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연장을 할 수 있다.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원리금을 정상 납입하면 연체이자를 면제한다.

하나은행은 중소·중견기업, 개인사업자 등에 총한도 제약 없이 업체당 5억원 이내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기존 대출 만기도래시 원금 상환 없이 최장 1년 이내 대출 만기 연장도 실시한다.

분할상환금의 경우 최장 6개월 이내 유예하기로 했다. 피해를 입은 기업에는 최대 1.3%p 이내, 개인 가계대출 신규 및 연장시에는 최대 1.0%p까지 금리를 감면한다.

우리은행은 호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중소기업에 5억원 범위 내 운전자금 대출과 피해실태 인정금액 범위 내 시설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기존대출에 대해서도 1년 범위 내에서 만기 연장을 지원하고 분할상환 납입 기일은 유예한다.

지역주민도 개인 최대 2000만원의 긴급 생활자금 대출과 대출금리 최대 1%p 감면, 예적금 중도해지시 약정이자 지급, 창구 송금수수료 면제 등의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는 충청도 등 중부지역 피해 고객의 카드대금을 6개월 후 일시 청구할 계획이며, 한 번에 갚기 어려우면 6개월까지 나눠서 납부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연체 중이라면 접수 후 6개월까지 채권추심을 중지한다.

국민카드는 신용카드 결제대금 상환을 최대 6개월간 유예하며, 일시불과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은 최대 18개월까지 분할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지난 1일 이후 사용한 Δ할부 Δ단기카드대출 Δ장기카드대출은 수수료가 30% 할인된다.

우리카드도 카드 결제대금 상환을 최대 6개월 유예한다. 피해 발생 후 발생한 결제대금 연체에 대해서는 연체이자도 면제한다.

피해를 입은 고객은 관공서에서 발행한 '피해사실확인서' 등 증빙서류를 은행, 카드사에 제출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