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대책 마련 시스템 구축
상태바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대책 마련 시스템 구축
  • 이보나 기자
  • 승인 2020.08.27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상품권 거래정보 분석을 통한 부정유통 방지를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소상공인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과 금융결제원 비대면 업무 협약식 (소상공인진흥공단 제공) ⓒ벤처미디어
소상공인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과 금융결제원 비대면 업무 협약식 (소상공인진흥공단 제공) ⓒ벤처미디어

[벤처미디어=이보나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과 금융결제원(원장 김학수)이 27일(목)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대응체계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에서 물품판매 없이 온누리상품권을 받거나, 할인된 상품권을 매집하여 불법으로 환전하는 등의 상품권 부정유통에 대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마련되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준수하기 위해 각 기관 회의실에서 온라인 영상회의 방식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되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의심거래 탐지, △부정유통 패턴 분석, △실시간 수납정보 관리, △부정수납 검증강화, △가맹점 관리체계 개편 등 부정유통 방지를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는 것이다.

2020년 4월 23일 중소벤처기업부 감사 결과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온누리상품권이 폐기했다고 보고한 수량과 실제 폐기한 수량과의 차이가 최대 1억 4520만 장인 것으로 밝혀졌다.
 
중소벤처기업부 감사실은 온누리상품권 폐기 관련하여 담당자가 검토조차 하지 않았고, 실제로 폐기 용역업체가 얼마나 폐기했는지 구체적으로 파악이 되지 않았다는 것을 지적한 바 있다.

 소상공인진흥공단은 지난해 초 자체감사를 통해 온누리상품권의 일부 부정유통에 대해 인지 후, 용역업체를 경찰에 고발했으나, 증거불충분으로 해당사건은 종결이 되었다. 

이에 공단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통해 온누리상품권의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고, 거래정보를 분석하여, 의심스러운 거래나 부정거래를 사전 차단하는 등 상품권 부정유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소진공 조봉환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상품권의 부정유통을 근절하고,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개선으로 전통시장의 고객 신뢰와 서비스 수준을 지속 끌어올릴 수 있도록 양 기관 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시스템을 구축하고 상품권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