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통제 줄어 전국 12곳…정부, 7개 지자체 복구 지원
상태바
도로 통제 줄어 전국 12곳…정부, 7개 지자체 복구 지원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8.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스카이아트에서 바라본 올림픽대로 염창IC∼반포대교 구간, 여의상류·하류IC 양방향이 전면통제로 텅 비어 있다.©벤처미디어

[벤처미디어=온라인 뉴스팀] 중부 지역을 중심으로 쏟아진 폭우가 7일 다소 주춤함에 따라 비 피해로 통제된 도로가 전국 12곳으로 감소했다.

정부는 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충남 천안시·아산시 등 7개 지자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피해 복구를 위한 국비 지원을 확대한다.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30분 기준 집중호우 관련 통제 도로는 서울 3개소, 경기 4곳, 세종 3곳, 전북 1곳, 전남 1곳 등 총 12곳이다. 전날(6일) 오후 10시30분의 66곳, 이날 오전 10시30분 17곳과 비교했을 때 통제 도로가 크게 줄면서 교통 상황도 안정세에 들어서고 있다.

서울시는 팔당댐 방류량이 감소하고 한강 수위가 낮아짐에 따라 이날 오전 6시부터 동부간선도로 통행 통제를 전면 해제했고, 8시40분부터는 강변북로와 내부간선도로의 통제를 풀었다. 올림픽대로 염창IC에서 동작대교간 차량통행도 오후 3시부터 재개됐다.

대부분 지역의 호우 및 강풍 특보가 해제됐다. 다만 일부 남부지역에는 10mm 내외의 다소 강한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며 경기도와 강원산지, 경남해안에는 순간풍속 20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철도는 태백선, 영동선, 충북선 등 3개 노선이 멈춰있다. 태백선과 영동선은 응급복구를 완료해 오는 9일 오전 0시 이후 운행 예정이며 충북선은 노반유실로 복구까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전국 13개 공원 347개 탐방로(지리 53, 계룡 21, 설악 20 등)의 입장이 금지된 상태다.

이번 집중호우에 따른 인명피해는 사망 17명, 실종 10명이다. 이날 새로 추가된 인명피해는 없다. 이재민은 2161명(1253세대)로 이 가운데 1183명(620세대)은 아직 귀가하지 못한 상태다. 집을 잠시 떠나 인근 체육관이나 마을회관 등으로 일시대피한 인원은 4590명(1877세대)이다.

집중호우 관련 시설피해는 6123건 접수됐다. 주택 1949건, 비닐하우스 169건, 축사·창고 등 1177건을 포함해 3295건의 사유시설 피해가 발생했고 도로·교량 1069건, 하천 382건, 저수지·배수로 65건, 산사태 515건 등 공공시설 2828건이 피해를 입었다. 농경지 피해 면적은 전국에서 8161ha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대본에 따르면 시설피해 6123건 가운데 도로 33개소, 저수지 7개소, 철도 7개 노선 등 4048건(66.1%)은 응급복구가 완료됐다. 전국에서 굴착기 2733대를 포함한 7917대의 장비와 자원봉사자, 공무원, 군인, 경찰, 소방 등 6만2535명의 인력이 투입돼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7일 오후 춘추관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벤처미디어

정부는 이날 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충남 천안시·아산시 등 7개 지자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다.

행정안전부는 장기간의 극심한 호우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지자체의 신속한 복구 및 피해수습 지원을 위한 중앙정부 차원의 선제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7곳은 지자체 자체 피해조사 종료 이전에 행안부가 실시한 조사에서 피해가 극심하다고 판단된 곳이다.

행안부는 '우선 특별재난지역'에 포함되지 않은 피해지역에 대해서는 신속히 피해조사를 실시해 대상이 되는 경우 추가로 선포할 계획이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는 피해시설 복구와 피해주민 생활 안정 지원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한다.

또한 주택 피해와 농·어업 등 주 생계수단에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생계구호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함께 통신·전기요금 감면, 지방세 감면, 국민연금 납부 유예 등 각종 추가 혜택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