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융합 혁신제품 기술개발 사업」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상태바
「나노융합 혁신제품 기술개발 사업」예비타당성조사 통과
  • 최한규 기자
  • 승인 2019.10.0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1년부터 ’25년까지 5년간 총 사업비 1,781.5억원(국비 1,243.6억원) 규모 -
- 유망 신산업분야 첨단 신소재를 개발하여 미래 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응 -

[벤처미디어=최한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성윤모)는 나노융합산업 활성화 및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의 일환인 「나노융합 혁신제품 기술개발」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하여,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사업비 1,781.5억원 (국비 1,243.6억원) 규모로 추진할 예정이다.

나노기술은 특정 물질을 나노미터(10억분의 1미터) 크기에서 정밀 제어하는 기술로, 크기가 한없이 작아지면 물질의 성질이 변하게 되는 특징을 활용하여 기존 소재가 갖는 한계를 극복시켜 줄 수 있다.

동 사업은 나노기술을 활용하여 미래차, 디스플레이, 에너지, 바이오 등 유망 분야 첨단 신소재를 개발하여 미래 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9개 전략과제*를 선정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사업 추진방식은 수요맞춤형 나노융합 부품․모듈을 개발하고, 이를 완제품 분야에 적용하여 산업전반으로 확산시킬 예정이다.

강경성 소재부품산업 정책관은 “동 사업을 통해 나노기술을 활용한 나노 백금촉매, 나노 자성소재 등 신소재․부품을 개발하여, 소재 국산화를 앞당기고, 미래 신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