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부처 합동,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 발표
상태바
관계부처 합동,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 발표
  • 최한규 기자
  • 승인 2019.10.2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소충전소 ’22년 310기, ’40년 1,200기 차질없이 구축키로 -

- 경제성, 편의성, 안전성 등 3대 원칙에 따라 구축 작업 본격화 -

[벤처미디어=최한규 기자]산업부, 국토부, 환경부 등 관계부처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19.1.17) 및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19.10.15)의 후속조치로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을 수립·발표하였다.

정부가 이번 방안을 통해 전국 각지의 수소 공급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계획을 구체적으로 제시함으로써 지자체와 민간 사업자, 수소차 이용자의 수소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계부처가 同 방안을 통해 제시한 수소 공급 및 수소 관련 인프라 확충 방안으로 수소 생산 방식 다양화, 저장·운송 인프라 확충을 통해 증가되는 수소 수요에 적절히 대응하고, 수소 가격을 지속 안정화 및 ’22년까지 일반 수소충전소 및 버스 전용충전소를 주요 도시(250기), 고속도로·환승센터 등 교통거점(60기)에 총 310기*를 구축하며, ’19년말까지 이 중 86기**(누적, 착공포함)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등록자동차 수, 인구 수, 지자체 면적, 수소차 보급량, 교통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광역지자체별로 균형 있게 수소충전소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수소충전소의 속도감 있는 확산과 안심하고 수소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수소충전소의 경제성, 편의성, 안전성을 적극적으로 제고할 예정이다.

또한, 융복합·패키지형* 수소충전소를 확대하여 입지 및 구축 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수소충전소의 장기적인 구축 비용 절감을 위해서 핵심부품 국산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기체수소 충전소 대비 설비 면적은 1/20, 충전용량은 3배, 상압 수준의 저장압력, 낮은 설치·운송비 등의 장점이 있는 액화수소 충전소도 ’22년까지 3기 이상 구축하는 등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정부는 금일 발표한 구축 방안을 바탕으로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수소충전소의 경제성·편의성·안전성 제고를 위한 후속조치를 속도감 있게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