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투자가 300여명이 한 자리에 모이다
상태바
외국인투자가 300여명이 한 자리에 모이다
  • 황일구 기자
  • 승인 2019.11.0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재·부품·장비분야의 對한국 투자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논의전개

-소재·부품·장비 투자유치포럼·라운드테이블·투자가 비지니스 상담회·산업현장 시찰 등 패키지형 IR 행사 성황리 개최

[벤처미디어=황일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주최하고 KOTRA(사장 권평오)가 주관하는 ‘2019년 외국인투자주간(Invest Korea Week 2019)’ 개막식이 11.5(화) 오전 10:00,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개최된다.

올해 15회째를 맞는 외국인투자주간은 한국의 투자매력을 외국인에게 알리고 한국투자 성공전략과 유망 투자기회를 소개하는 대규모 패키지형 IR 행사로 올해는 방한투자가 및 외투기업 315명(소재·부품분야 88명 ), 해외언론 및 주한 외신기자 20명, 국내기업 298명, 유관기관 108명, 지자체 등 175명, 외투기업인사담당자 190명, 구직자 1,500여명 등 2,500여명이 참가하여 한국 투자 환경에 대한 이해와 상호교류의 장을 조성할 예정이다.

올해 외국인 투자주간은 글로벌 가치사슬 협업의 중요성과 국가간, 기업간 연계성 강조를 위한 슬로건(한국과 통하고, 세계로 나간다 / Connect Korea, Connect Global)을 제시하고, 혁신성장포럼, 소재·부품·장비 투자유치포럼, 라운드테이블, 외투기업 취업상담회, 투자 상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11.7(목)까지 3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금년 외국인투자주간은 제조업 강국을 지향하는 한국과 글로벌 협업 제안, 소재·부품·장비분야 성공적 투자사례 및 경험 공유, 200억불 투자유치를 위한 상담매칭 및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점 투자유치 활동 전개, 초청 언론인들과 정부합동 간담회 개최 등 홍보강화에대하여 논의될 예정이다.

개막식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 박태성 무역투자실장은 환영사를 통해,  “외국인투자유치 실적은 지난해 최대성과(269억불)을 이루었으며, 금년에도 신산업 분야(첨단소재, 핀테크 등)의 투자유치가 증가하는 등 5년 연속 200억불 유치 목표가 달성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은 탄탄한 경제여건과 함께 신기술과 혁신을 실현하기에 적합한 테스트베드 시장으로, 광대한 FTA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는 최고의 투자처”라고 강조하고, “정부는 소재·부품·장비분야의 미래 신산업 창출과 제조업 강국을 향한 전략을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으로, 외국인투자자들도 한국의 동반자가 되어 새로운 비즈니스와 투자 기회를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