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기술 보안 전문가들, 한자리에 모인다
상태바
산업기술 보안 전문가들, 한자리에 모인다
  • 이보나 기자
  • 승인 2019.11.05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회 산업기술보호의 날』행사 개최 -

[벤처미디어=이보나 기자]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 국가 간 기술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국내외 산업기술 보안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산업기술보호의 날』행사가 11월 5일(화), 양재 엘타워에서 개최된다.

『산업기술보호의 날』은『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이 제정된 2006년 10월 27일을 기념하기 위해 2011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산업기술 보안업계의 대표적 행사이며, 금년에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국가정보원(원장 서훈) 주최로 국내 주요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보안담당자 500여 명이 참석한다

특히, 금년에는 옌 플로작(Yen Florczak) 3M 본사 지식재산권 총괄사장이 ‘기밀 사업정보 보호에 대한 기업정책’을 주제로 특별 강연을 하며, ‘산업기술보호법 발전방향’(SK하이닉스), ‘산업기술 침해사고 대응방안’ (LG CNS), ‘유출사례로 본 법률체계의 사각지대’(현대모비스), ‘국내 보안인력의 실태 및 육성방안’(삼성전자), ‘타기관과 협력 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 관리방안’(포스코) 등의 주제로 세미나가 이어진다.

다양한 주제의 발제와 토론을 통해 기업의 보안실무자들이 산업기술 보호를 위한 법·제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사고대응 등 현장에서 접할 수 있는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기념식에는 그간 산업기술 보호에 공로가 큰 30여 명에 대한 포상도 이뤄진다.

조선해양플랜트협회(회장 이성근), 현대자동차의 김세훈 상무, 동진쎄미켐의 김병욱 부사장 등 27명이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삼성전자의 이귀로 상무 등 3명이 국가정보원 산업기밀보호센터 공로패를, 포스코의 정우식 그룹장 등 2명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상을 수상한다.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국가 간·기업 간 기술경쟁이 치열해질수록 기술개발 못지않게 기술을 보호하는 산업보안의 중요성이 커지며, 특히 금년에는 산업기술보호법을 개정하여 기술보호 기반이 한층 강화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고, “앞으로도 국가정보원과 협력하여 강력한 기술보호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