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공공기관 최초‘가상화 방식 업무자동화 시스템’구축!
상태바
기보, 공공기관 최초‘가상화 방식 업무자동화 시스템’구축!
  • 박찬주 기자
  • 승인 2019.12.24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반복적인 업무 자동화하여 연간 27,000시간의 업무량 줄인다 -

[벤처미디어=박찬주 기자] 국내외 금융권을 중심으로 업무자동화 소프트웨어인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업무자동화) 도입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공공기관에서는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이 최초로 RPA를 활용한 가상화 방식 업무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4() 밝혔다.

RPA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를 뜻하는 말로, 사람이 수행하는 반복적인 업무를 대신 수행해주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말한다. 기보는 RPA 도입 초기부터 업무 전반에 걸쳐 적용할 것을 염두에 두고 안정성과 확장성이 뛰어난 가상화 방식 업무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기보는 이달 초부터 지식재산권 정보 자동수집, 경매정보 자동입력, 법인카드 회계처리 등 반복적으로 처리하는 11개 업무에 RPA를 적용했으며, 이를 통해 연간 27천시간 이상의 업무량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2020년까지 업무 자동화가 가능한 50개 업무 전체로 확대하고, 인공지능(AI), 딥러닝 등 신기술과 융합해 지능형프로세스자동화’(IPA)로 고도화 할 계획이다.

가상화 방식 업무자동화 시스템구축을 총괄한 백경호 기보 이사는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직원들의 근무시간이 줄어 생산성 향상 대책이 필요했다며 도입배경을 설명하고, “직원들이 반복적 행정 업무에서 절감한 시간을 고도의 기술평가업무에 집중으로써 더 많은 우수기술기업을 지원하고, 대국민 금융 서비스 제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