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협회, 2019년도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성황리 종료
상태바
벤처기업협회, 2019년도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성황리 종료
  • 신민용 기자
  • 승인 2019.12.3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총 80개사 지원해 음성인식 AI 등 우수 활용사례 6개사 발굴 -

[벤처미디어=신민용 기자]벤처기업협회(회장 안건준)는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년도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의 수행기관으로 선정되어 성공적인 데이터 활용을 지원, 성황리에 사업을 종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도입된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비용과 인력 문제로 데이터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벤처‧스타트업에게 데이터의 구축‧가공‧구매를 위한 비용을 바우처 형태로 지원사는 사업이다.

벤처기업협회는 지난 5월 지원기업을 모집해 총 80개사(데이터 구매 50개사, 일반데이터가공 18개사, AI데이터가공 12개사)를 선정, 약 5개월간 데이터 기반의 혁신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였으며, AI기반 비재무 리스크분석 서비스, 음성인식 AI엔진 등 데이터 활용 우수기업 6개사를 발굴하였다.

데이터 우수활용기업 중 한곳인 더화이트커뮤니케이션의 함세희 이사는 “지금까지 AI학습에 필요한 데이터는 축적해 왔지만 가공에 어려움이 있어 핵심 엔진의 개발 방향성을 못 찾고 있었다”며 “이번 지원사업 참여가 자사의 분석요약엔진개발은 물론 비즈니스모델 수립에 있어서도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벤처기업협회 안건준 회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데이터 이지만 이를 가공하고 활용할 수 있는 대한민국 벤처산업의 데이터 거래 활성화와 더불어 데이터 활용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